태현로지스

메인메뉴

지역별 매물정보

수도권 매물정보강원도 매물정보충청도 매물정보경상도 매물정보전라도 매물정보제주도 매물정보
강원도 매물정보충청도 매물정보경상도 매물정보전라도 매물정보제주도 매물정보독도수도권 매물정보

고객센터

CUSTOMER CENTER

영업관리부 김성우 부장

010-4065-8245

핸드폰 : 010-4065-8245
팩 스 : 031-403-4844

공지사항

인간 세상을 바꾼 \"수레바퀴\"의 발명

세상을 바꾼 수레

수레의 등장

바퀴 달린 수레의 등장은 획기적인 발명이었다. 수레바퀴는 회전운동을 이용하는 도구다. 그런데 회전운동을 이용한 도구는 토기를 만들 때 사용한 물레(녹로)가 먼저다. 오늘날에도 널리 쓰이는 물레는 한자리에서 회전운동을 하는 손으로 돌리는 원반이다. 인류가 물레를 사용한 것은 기원전 3500년경으로 수레바퀴보다 약간 빠르거나 거의 동시대였다. 따라서 바퀴의 탄생을 물레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수레가 최초로 등장한 곳은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수메르였다. 이 지역은 야생 밀이 자생하던 지역적인 특성으로 다른 곳에 비해 이른 시기에 농업이 발전했고, 잉여생산물이 늘어남에 따라 인구가 밀집하게 되었다. 인구가 많아지고 물자 이동이 빈번해지자 자연히 효율적인 운송 수단을 만들려는 시도가 생겨났다. 수메르에서는 황소 두 마리가 쟁기를 끌고 흙을 가는 농사법이 기원전 4000년 무렵에 이미 시작되었기 때문에, 가축을 이용한 운송용 도구가 등장할 수 있는 조건은 마련되어 있었다.

수메르의 도시국가 가운데 하나인 우루크에서 발견된 기원전 3200~3100년경 그림문자에는 썰매와 굴림대 또는 바퀴 네 개를 단 썰매 몸체로 보이는 장치, 즉 초기의 바퀴 달린 수레를 묘사한 것이 있다. 바퀴의 발명 과정을 보여 주는 최초의 증거라고 할 수 있다.

기원전 2600~2400년경 우르의 왕족 고분군에서 발견된 짐수레의 잔해를 보면, 말 두 마리가 나란히 끄는 마차는 한두 명이 겨우 탈 수 있는 크기였다. 당시 수레는 무거운 짐을 운반할 때는 소, 그렇지 않을 때는 당나귀가 끌었다.

수메르에서 수레는 전쟁에 쓰이면서 좀더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된다. 우르에서 발견된 기원전 2600년경 악기의 일부로 보이는 상자 겉면 한쪽에는 평화로운 시기의 장면이, 다른 한쪽에는 전쟁을 벌이는 장면이 있다. 이 상자에 그려진 그림을 통해 수메르 사람들이 사용한 수레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수레는 원형의 바퀴 두 개를 막대 모양의 축으로 연결하고, 바퀴가 축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굴대 머리 구멍에 큰 못(비녀장)을 꽂았다. 축 위에 차체를 올려놓고 물건이나 사람을 싣게 만든 형태다.

우르 왕의 깃발 중 평화판

ⓒ Trustees of the British Museum

우르 왕의 깃발 중 전쟁판 길이 46cm로, 악기 음향판이라는 주장도 있다.ⓒ Trustees of the British Museum

그림에 나오는 수메르 사람들은 곡식 등을 어깨에 짊어지거나간단한 도구를 이용해 등에 맨 채로 운반하고 있다. 수레가 전쟁에 우선적으로 사용되고 일반인의 생활 속에는 아직 널리 보급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전쟁판에 등장하는 야생 당나귀가 끄는 전차는 적을 깔아뭉개면서 전진하고 있는데, 두 사람이 서서 타는 수레에는 창이 실려 있고 도끼, 창을 든 병사의 모습도 보인다. 당시의 수레는 수레바퀴가 무겁고 당나귀가 끌었기 때문에 빠르게 달릴 수 없었으므로 제한적으로 전투에 참여해 보병 운송용 수레, 지휘용 수레로 사용되었다.최초의 수레바퀴는 통나무를 원판 모양으로 자른 것이다. 하지만 바퀴로 쓸 만큼 큰 통나무는 많지 않았다. 또 통나무 원판 하나로 된 바퀴는 나뭇결에 따라 쪼개지기 쉽다는 단점이 있었다. 따라서 곧 두세 장의 나무 조각을 맞추어 원판을 만들고, 나무못으로 고정시킨 바퀴가 등장했다. 나무 조각을 조립해서 수레바퀴를 만든 인류는 마침내 기원전 2000년경 나무 테두리에 바퀴살을 박아 바퀴 가운데 부분을 비우는 기술을 개발한다. 이때부터 수레는 훨씬 가볍게 되었다.훨씬 가벼워진 바퀴 덕분에 속력이 빨라지면서 수레의 활용도는 크게 높아진다. 유럽에서는 로마 시대에 바퀴 제작 기술이 거의 완성 단계에 접어드는데, 켈트족이 개발한 수레는 앞 차축을 이용해 방향을 바꿀 수 있었다. 또 바퀴에 베어링(바퀴 축 주위에 작은 구슬이 돌면서 축과 바퀴의 마찰력을 구름마찰로 바꾸어 바퀴가 잘 돌아가게 한다) 역할을 하는 롤러를 장착하고 있어, 바퀴가 돌면서 발생하는 마찰과 소음도 대폭 줄이고 바퀴의 수명도 길게 할 수 있었다. 오늘날 바퀴에도 이와 같은 형태의 베어링이 쓰인다.히타이트, 이집트, 페르시아, 로마, 유럽의 수레바퀴는 바퀴살이 4~8개 정도인데 비해, 중국과 한국에서 만들어진 수레바퀴는 바퀴살이 16~24개에 달할 정도로 많았다. 바퀴살이 많으면 바퀴가 튼튼해지지만, 바퀴살을 장구통의 홈에 넣으려면 각도를 잘 맞추어야 했기 때문에 보다 고도의 기술이 필요했다.나무로 만든 바퀴는 울퉁불퉁한 돌길을 만나면 부서지거나 마모되어 바퀴 테가 매끄럽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나무 테두리에 짐승 가죽, 구리판 등을 씌워 바퀴를 보호하는 기술이 생겨났고, 금속 기술의 발달로 쇠테를 만들어 씌우게 되면서 수레바퀴는 더욱 튼튼해졌다.

출처 : 도서출판 다른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4-04-03

조회수2,12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